이병헌의 영화

최근 이병헌의 영화 두 편을 보았다.
내부자들과 마스터가 그 둘이다.
그 중에 수작을 뽑으라면 거침없이 “내부자”들을 뽑겠다.
내부자들이 시나리오 면에서 마스터를 압도한다.

주연과 조연을 넘나드는 상황속에서 배우 이병헌을 연기하는 모습은 내부자들이 더 좋았기 때문이다.

특히 이은하의 봄비는 영화의 맛을 더했다.

봄이 오고 있다.

봄비 내리는 날에~~~~

Tagged with: